"귀신도 놀랄 매도 타이밍"…김주현 "키움·서울가스 회장, 수사당국서 볼 것"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왼쪽은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2023.5.11/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發) 폭락 사태 전에 주식을 매도한 김익래 다우키움그룹 회장, 김영민 서울도시가스 회장에 대해 "수사당국에서 (조사해)볼 것"이라고 밝혔다.

양정숙 무소속 의원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서울도시가스와 다우키움 대주주의 주식 처분은 귀신도 놀랄 매도 타이밍 아닌가"라며 사전 정보 유출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그런 의심이 있어서 수사당국에서 이런 포인트도 잡고 미공개 정보, 내부자 거래 이용도 볼 것"이라고 말했다.

양 의원이 "개인투자자는 폭락했던 주식을 3000억원 샀는데 기관과 외국인은 순매도를 했다. 불공정한 정보가 있는 게 아닌가"라고 묻자 김 위원장은 "그런 문제를 포함해서 수사과정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SG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CFD(차액결제거래액) 상품과 관련해 "CFD 거래가 위축되는 한이 있더라도 국민 판단에 따라서 엄격하게 제도를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주가조작 피해보상에 대해선 "주식시장에서 투자하면 돈을 버는 분도 있다"며 "피해자분들이 집단소송, 불공정 거래 소송을 제기할 수 있지만 정부 차원에서 그 (피해보상) 문제는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