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청 소재지 인천 확정…서울엔 통합민원실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재외동포청 성공적 출범을 위한 당정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5.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음달 신설되는 재외동포청 유치전에서 인천이 최종 승자로 8일 올라섰다. 재외동포청 유치에 제주와 인천·광주·제주·충남 천안 등 여러 지방자치단체들이 뛰어들었지만 본청 소재지는 인천, 통합민원실은 서울이 확정됐다.

외교부는 이날 "정부조직법 개정(3월4일 공포)에 따라 오는 6월5일 신설되는 재외동포청의 소재지와 관련해서 본청을 인천에, 통합민원실인 '재외동포 서비스지원센터'는 서울 광화문에 두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외교부가 재외동포청 소재지 결정을 위해 국민의힘과 세차례 당정협의를 거쳐 검토한 항목은 △편의성·접근성 △업무효율성 △지방균형발전 △행정조직의 일관성 △소재지 상징성 등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협의 과정에서 재외동포들의 선호도가 높은 서울과 인천 두 지역으로 후보지가 압축됐다. 이 가운데 인천이 편의성·접근성, 지방균형발전, 행정조직의 일관성 측면에서 높게 평가받아 본청 소재지로 낙점됐다고 한다.

정책수요자인 재외동포들의 업무효율성을 고려해 재외동포서비스지원센터는 서울 광화문에 설치해 동포 대상 국적·사증·병역·세무·보훈·연금 등 각종 행정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그간 750만 재외동포 관련 정책과 사업을 총괄적으로 수립하고 집행할 전담기구 설치에 대한 재외동포사회의 염원이 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자 시절 재외동포청 설치를 공약하고 정부 출범 후 국정과제로 선정되면서 재외동포청 설치가 추진됐다.

재외동포 정책의 기본 목표와 방향을 제시할 '재외동포기본법'도 지난달 27일 국회를 통과해 재외동포 정책을 보다 실효적으로 강화할 법적근거를 갖췄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