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늬만 쇄신"…野 '이재명표' 지도부 물갈이에도 갈등 불씨

[the300]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3.2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이 당 내홍을 타파하기 위해 지도부 인적 쇄신을 단행했지만 비명(비이재명)계를 중심으로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비명계가 교체 대상으로 지목했던 친명계 조정식 사무총장은 유임시키고 계파 색이 상대적으로 옅은 인물들을 기용해 '친명 색채' 빼기에 그쳤다는 반응이다. 일각에선 또 다시 이재명 대표 사퇴론에 불씨를 지피고 있어 당분간 잡음이 이어질 전망이다.

민주당은 지난 27일 오후 국회에서 당직 개편 이후 첫 고위전략회의를 열었다. 이날 당 수석 대변인으로 새로 임명된 권칠승 의원은 고위전략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은 원래 원팀 멤버였다"며 "(인적 쇄신을 계기로) 당이 혁신하고 새로 전환하는 것이니 힘내서 파이팅하자는 (당 대표의) 말씀이 있었다"고 했다.

이날 민주당은 지명직 최고위원에 송갑석 의원(재선)을, 정책위의장에 김민석 의원(3선)을, 수석대변인에 권칠승 의원(재선)을, 전략기획위원장에 한병도 의원(재선)을 각각 임명했다.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에는 김성주 의원(재선)이, 디지털 전략 사무부총장에는 박상혁(초선) 의원이 임명됐다.

당 지도부는 통합과 탕평을 추구했다는 입장이지만 당 안팎에선 불만의 목소리가 이어진다. 비명계 한 초선 의원은 머니투데이 the300과의 통화에서 "(정책 주도권이 없는) 야당의 정책위의장이 누구로 교체됐는지가 무슨 의미가 있겠나"라며 "개편 전과 달라진 게 없다"고 했다. 한 민주당 관계자도 "새로 임명된 이들 중 비명계로 볼만한 이도 없다. 대표 입장에서 충분히 설득이 가능한, 무채색의 인물들"이라며 "친명계를 빼고 인적쇄신을 했다는 표면적 명분을 얻은 것"이라고 했다.

지난해 최고위원 경선 당시 낙선했던 송갑석 의원을 지명직 최고위원으로 임명한 것에 대한 당원 반발도 있다. 이재명 대표 지지자 팬카페인 '재명이네마을'에서 한 지지자는 "최고위원 선거까지 나와서 국민과 당원이 아니라고 굳이 탈락을 시키며 의사표명을 했는데 그걸 뒤집고 끌어붙였다"고 했다.

당직개편을 둘러싼 여진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상민 의원은 전날 YTN라디오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지금 당면하고 있는 위기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 때문이고, 그를 위해서는 이재명 대표의 거취가 정리가 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조응천 의원 역시 이날 YTN라디오에서 "사무총장이 일요일에 기자간담회를 열어서 검찰 수사를 비난하고 이 대표를 두둔하고 그런 일들을 수차례 해왔다. 방탄에 앞장 선 것"이라며 "조정식 총장이 방탄 프레임 공고화에 기여해왔기 때문에 교체를 하라고 얘기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동안 방탄 이미지를 고착화하는 데 기여한 임명직, 지명직 전원이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또 다른 민주당 관계자는 "어떤 식으로 당직을 개편하든 불만은 있을 것이기 때문에 최대한 빠르게 결단을 내리면서도 추가 인선 가능성은 차단한 것 같다"면서도 "한동안 논란은 불가피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