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2발 동해로…합참 "연합훈련 강도 높게 지속하겠다"

[the300](상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8~19일 이틀간 '핵반격 가상 종합전술훈련'을 지도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북한군이 27일 오전 발사한 SRBM(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이 각각 370여㎞를 비행해 동해상에 떨어졌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은 북한을 향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결의 위반인 탄도미사일 발사를 즉각 중단하라며 규탄했다.

합참은 이날 기자단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우리 군은 오늘 7시47분경부터 8시경까지 북한 황해북도 중화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 19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서 쏜 KN-23 계열 SRBM 이후 8일만이다. 당시에는 북측이 탄도미사일을 상공 800m에서 폭발시키는 모의 핵공격 훈련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한미연합 상륙훈련인 '쌍룡훈련' 등 각종 한미연합 훈련에 민감한 반응을 보여 왔다. 조만간 부산항에 입항하는 것으로 알려진 미 핵항모 '니미츠함'(CVN-68·10만t급)에 대한 견제성 도발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이 한미연합 훈련이나 핵항모 등 미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를 기존 세워둔 핵·미사일 개발 일정을 강행하는 대외적인 명분으로 삼고 있다는 해석도 있다.
(서울=뉴스1) = 김승겸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20일 한미연합 공군전력 운용 장병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2023.3.20/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합참은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중대한 도발 행위로서,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임을 강력히 규탄하며,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탄도미사일이 동해상에 떨어지면서 우리처럼 일본에서도 북한의 위협이 또다시 부각되고 있다. 일본 TBS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정보 수집·분석에 전력을 다해 국민에게 신속·정확한 정보 제공을 실시하는 한편 항공기, 선박 등의 안전 확인을 철저히 하라는 등의 지시를 일본 정부에 했다고 보도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확고한 연합방위태세 하에 진행 중인 연합훈련 '전사의 방패'(Warrior Shield)를 강도 높게 지속 시행하는 가운데, 북한의 다양한 활동에 대해서도 예의주시하겠다"며 "어떠한 도발에도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기초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