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태계 의원들 만난 이재명 "당의 본질은 다양성…경청하겠다"

[the3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민주평화국민연대와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김근태(GT)계 모임인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소속 의원들과 만나 "정당의 본질은 다양성"이라며 "민주당이 하나의 민주적 결합체로 발전해나가기를 기대하고 저 또한 그런 노력을 끊임없이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평련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정당은 다양한 사람들의 다양한 의사가 모이는 하나의 단체이기 때문에 다양성이 그 본질이라고 할 수 있다"며 "이 다양성에 대해서는 여러 이견이 있을 수 있는데 저는 이게 결국 더 큰 결과, 더 나은 결과를 만들어내기 위한 재료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고(故) 김근태 의장의 과거 발언을 인용했다. 이 대표는 "김근태 의장이 '논쟁을 두려워하지 말자'는 말을 했다고 한다"며 "저는 다양한 의견들이 다양하게 표출되는 것이 바람직하고 이것들이 은폐되거나 억압돼서 다른 결과를 만들어내는 게 최악이라고 생각한다. 민주주의 사회에서 다양성은 결코 비난받거나 경시될 것이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많은 말씀을 경청하고 앞으로도 기회 될 때마다 듣겠다"며 "민주당이 국민들의, 당원들의, 의원들의 다양한 의견이 합리적으로 조정되고 실현되는 하나의 민주주의 결합체로 발전해나가기를 기대한다. 저 또한 그런 노력을 끊임없이 하겠다"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평화국민연대 간담회에 참석해 홍익표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에 민평련 소속 홍익표 의원은 "바쁜 일정에도 소통에 나서주신 데 감사드린다"며 "오늘 가감 없이 의견을 나누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얼마 전 비공개회의에서 이 대표가 '우리의 가장 큰 목표는 총선 승리이고,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서 무엇이든 하겠다'고 말했다"며 "윤석열 정권의 무도한 검찰을 막을 것은 민주당 세력밖에 없다. 대한민국 희망과 미래를 만들기 위해 민주당이 하나가 돼 승리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했다.

민평련은 고 김근태 전 열린우리당 의장을 중심으로 옛 재야 운동권 출신들이 모인 개혁 성향 모임이다. 설훈·우원식·이인영·윤영덕 등 현역 의원 40여명이 소속돼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이 대표는 체포동의안 이탈표 사태 후 당내 소통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내부의 쇄신 요구에 대해 의견을 수렴하며 당 지도부 개편 방안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5일에는 당내 최대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와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당의 진로에 대해 논의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