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일본만의 큰 성공...대통령실에 굴욕외교 따져묻겠다"

[the300]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03.20.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강제동원 셀프 배상안 등 대일 굴욕외교로 일관한 대통령실의 책임을 분명히 따져 묻겠다"며 "오늘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요구하겠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정부의 대일 굴욕외교를 절대 좌시할 수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실만 '커다란 성공'이라고 자화자찬하지만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누가 봐도 '일본만의 큰 성공' 이었을 뿐"이라며 "물 반 컵 담긴 잔은 걷어차이고 새로운 물잔만 내미는 일본인데도 우리 대통령실은 '일본 마음 여는 데 성공'했다며 뿌듯해하니 기가 찰 따름"이라고 했다.

이어 "가해자가 피해자 마음을 열려고 노력하는 게 당연한 상식인데 피해국의 대통령이 가해국 총리의 마음을 사려고 온갖 선물을 갖다 바치는 게 과연 정상이냐"고 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의 무능하고 무책임한 굴욕외교에 우리 국민의 마음은 완전히 닫혔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더 황당한 것은 정상회담 직후에 '독도 문제가 포함됐고,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과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규제 철폐를 요구했다'는 일본 언론사들의 보도가 쏟아지고 있는 점"이라고 했다.

이어 "박진 외교부 장관과 김태효 안보실 제1차장은 약속이나 한 듯 서둘러 덮으려는 모습 뿐"이라며 "떳떳하다면 일본 언론과 정부에 왜 공식적으로 항의를 못하는 것인가. 윤석열 정부의 대일 굴욕외교를 절대 좌시할 수 없다"고 했다.

또 "박진 외교부 장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안보실 제1차장 등 외교 참사 3인방은 분명한 책임을 지고 당장 물러나야 한다"며 "윤 대통령은 이번 참사에 대해 지금 이순간에도 절규하는 피해자들과 분노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겸허히 듣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