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10.29 참사 "무한책임 있다고 생각...재발방지 대책 마련"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10.29 이태원참사 국회추모제 종교 추모의례에서 손을 맞잡고 기도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2.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29 이태원 참사 발생 100일째를 맞아 희생자를 기리는 국회 추모제에 나서 집권여당의 책무를 다해 나갈 것임을 다짐했다.

정 위원장은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국회추모제'에 추모사 낭독을 위해 나서 "오늘 두 아이를 키운 부모의 마음으로 추모제에 참석했다"며 "이태원 참사로 사랑하는 아들, 딸을 잃은 희생자 분들께 지난 100일은 하늘이 무너지는 고통의 연속이었을 것"이라 말했다.

이날 자리는 국회 차원에서 참사 희생자를 기리기 위해 공식적으로 마련된 최초의 사회적 추모제이기도 하다. 참사 유가족과 생존자, 이태원 상인들, 종교단체 관계자들은 물론 김진표 국회의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 이정미 정의당 당대표, 용혜인 기본소득당 상임대표 등 여야 지도부가 모두 모였다.

정 위원장은 "참사가 일어난 다음날 새벽에 전화로 큰 사고가 났다는 연락을 받았고 이 사건이 대한민국 수도 서울에서 일어났다는 것을 믿을 수 없었다"며 "끊임없이 이어지는 사회적 참사의 고리는 단절돼야 하고 그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시대적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6년 5월 대한민국은 가습기 살균제 사망사건이란 사회적 참사에 직면했고 유족들은 진상 규명과 보상을 위해 5년 이상 외롭게 싸우고 있었다"며 "집권여당 원내대표였던 저는 그분들을 만나 국민 생명과 관련있는 사안이 경제적 논리로 은폐돼선 안 된다고 다짐했다"고 떠올렸다.

정 위원장은 "(이태원 참사의) 진상조사에 나서 비상한 각오로 사태 수습에 나서겠다"며 "그 노력의 결과로 여야 합의로 특별법이 제정됐고 구제대책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적 참사에 대한 저의 생각은 그 때와 마찬가지"라며 "정부와 집권여당은 사회적 참사에 무한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고 다시는 우리 사회에서 대형 사회적 참사가 재발하지 않게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00일간 미흡한 점이 적지 않았던 것으로 안다"며 "국민의 힘은 유가족 여러분들과 함께 미래를 바라보면서 집권여당의 책무를 다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정 위원장의 발언 이후 객석에서는 '각성하라' '반성하라'는 고성이 터져 나오며 잠시 장내 소란이 일기도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