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민주노총, 법 위에 군림 특권층…국민 삶 사지로 몰아"

[the300]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로 인한 건설현장 위기 상황 점검 긴급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2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28일 화물연대의 파업와 관련, "(정부에)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처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성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로 인한 건설현장 위기상황 점검 긴급간담회'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차량이나 현장 등을 파손한다든지 여러 물리력를 행사할 경우 이런 부분에 대해 반드시 보상을 요청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성 정책위의장은 "그동안 엄정한 법 집행이 이뤄지지 않다보니 현장이 다 무너져서 굉장히 어려움이 많았다"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이런 부분을 보호해달라는 (업계의) 요청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해달라. 명령해달라는 요청도 있었다"며 "지금 현재 이 상태로 가면 골든타임을 놓치기에 동절기 추위에 대비해 빨리 골조나 이러한 공정이 마무리 돼야 하는데 이런 부분에 대한 시간을 낭비하게 되면 큰 피해가 우려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화물노조 집단운송거부 사태와 관련해 업무개시명령 발동 여부를 심의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서는 "이 이야기를, 현장 목소리를 대통령실에 전달하겠다"고 했다.

성 정책위 의장은 간담회 모두 발언을 통해 "특정 소수의 강성 노조의 무법, 탈법적 행위에 대한 관용적 태도는 불법을 관행으로 만들었다. 법 위에 군림하는 특권층에 민주노총이 자리 잡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국가경제를 마비시키고 국민의 삶을 사지로 몰아 넣는 민주노총을 옹호하지 말라"며 "정부가 안전운임제 일몰 연장에 대한 의지를 밝혔음에도 품목확대를 요구하는 민노총의 요구를 거들고 있다. 민주당이 집권할 때는 왜 못 했는지 이유를 먼저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정재 의원도 "화물연대의 집단 이기주의가 대한민국을 경제위기로 몰아놓고 힘겹게 버티는 국민, 경제주체의 어깨를 짓누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날 국토교통부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는 총파업 닷새만에 마주 앉았으나 타협점을 찾지 못한 채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했다. 양측 공식 대화는 이달 13일 만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