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척결" vs "보복수사"…'민주당사 압수수색' 공방

[the300][국정감사]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한국석유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야당탄압 규탄한다' 팻말을 부착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10.20. photo@newsis.com
2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벤처중소기업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는 여야가 검찰의 더불어민주당 당사 압수수색 시도를 놓고 언쟁을 벌였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한국석유공사 국감에 앞서 '보복수사 중단하라'의 피켓을 걸자 국민의힘은 '부패척결 민생국감' 등의 문구를 걸며 맞불을 놓았다.

김회재 민주당 의원은 "급기야 검찰이 민주당사를 압수수색했다. 이는 공개적으로 국회 기능을 무시하고 짓밟겠다는 것으로 밖에 읽히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같은 당 김회재 의원도"산자위 소관 업무는 아니지만 (검찰의 당사 압수수색과 관련) 여당 의원과 협의해 상임위 의견을 분 명히 밝혀야 한다. 야당을 겁주려 하는 것이고 쇼하는 것인데 국회가 가만히 있으면 안된다"고 거들었다.

산자위 야당 간사인 김한정 의원은 국민의힘의 '민생국감' 피켓을 지적하면서 "제발 그랬으면 좋겠다. 집권여당이 정국을 풀어야 하는데 야당을 때려잡으니 지지율이 20%대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 최하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야당의 공세에 여당 간사인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1년 전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고발사주 의혹으로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당한 사례를 언급하고 "민주당원 김용이라는 분이 고액 정치자금을 제공했다는 진술이 나와서 (압수수색을) 간 것인데 산자위 국감과 무슨 관계가 있느냐. 어떤 범죄가 있어도 수사를 못하나"고 맞받아쳤다.

여당 간사인 한무경 의원은 "그동안 산자위는 원활하게 국감을 잘 해왔다. 누구보다 정쟁을 지양해온 모범 위원회였는데 지금은 회의 진행과 상관 없는 말들이 많이 오고 간다"고 속개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석유공사 국감은 여야의 충돌로 감사 개시가 30여 분 가량 늦어졌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