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사 압색시도에 대검 국감 불참…"이원석 사퇴해야"

[the300][국정감사]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법원 등에 대한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치탄압 중단하라' 피켓을 노트북에 붙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10.04.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위원들이 20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민주당 중앙당사에 대한 압수수색 중단과 이원석 검찰총장의 사퇴 등을 참석 조건으로 내세웠다.

기동민 민주당 법사위 간사는 이날 오전 법사위 회의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의 칼에는 절제와 금도가 있어야 한다. 국감의 일개 피감기관인 검찰이 국감을 하루 앞둔 날 민주화 이후 사상 초유의 야당 당사를 압색 시도한 것은 완벽한 정당 유린이자 민주주의 방해"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 간사는 △민주당 중앙당사에 대한 압수수색 즉각 중지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엄숙한 사과 △이원석 검찰총장의 즉각 사퇴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 고형곤 제4차장검사, 강백신 부장검사에 대한 문책 등을 요구하며 "이러한 요구사항이 수용되지 않는다면 우리는 오늘 국감에 응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기 간사는 "정치수사 중단이 공정과 상식으로 향하는 첫걸음"이라며 "결국 윤석열 정부는 야당 탄압의 길을 선택했다. 대선 당시 윤석열 대통령이 공언했던 정치보복 수사가 노골적으로 자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용 부원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해야 할 실익도, 이유도 없다"며 "범죄 수사를 가장한 야당 탄압으로 지지율 반등을 기대할 순 없다. 윤석열차의 폭주는 당장 중단돼야 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