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법사위원 "민주당사 압색 무산 한심…이재명 수사 협조해야"

[the300]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민의힘 측 간사)./사진=뉴시스
국민의힘 소속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위원들이 20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내 민주연수원 압수수색 무산에 대해 "이재명 사법 리스크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풀 생각이 전혀 없다는 한심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인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체포한 데 이어 당사에 위치한 김 부원장의 사무실 압수수색을 나섰지만 더불어민주당이 극력 저지하면서 무산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압수수색의 대상은 이재명 대표가 직접 '분신'이라고 평가한 김용씨의 사무실이다. 이 대표가 김 씨를 민주연구원 부원장으로 사적 채용하지 않았다면 김 씨의 사무실은 당사에 위치할 리가 없다"며 "이 대표의 조직을 총괄하던 김용씨는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을 앞두고 대장동 사건 핵심 관련자들에게 20억 원을 요구해 이 중 8억 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고 대장동 사업의 인허가권자가 이재명 성남시장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즉각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국민 앞에 나서 설명하는 것이 마땅한데도 이 대표는 한마디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이재명 대표가 직간접적으로 연루돼 수사 또는 재판이 진행 중인 의혹은 '대장동 부패 게이트'등 10여 개에 달한다. 이 대표 관련 비리 의혹은 모두 문재인 정부 때 불거져 그때부터 수사가 진행된 것이어서 '정치 보복'이라고 할 수도 없다"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그런데도 이 대표가 '정치 보복'이라고 반발하는 것은 부정부패 범죄라는 본질을 흐리려는 저질 프레임 씌우기"라며 "그럴수록 이재명 사법 리스크는 커질 뿐이고 이 대표의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당 대표 행이 '방탄용'임을 자인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대표의 개인 비리와 선을 긋고 수사에 협조해야 한다"며 "압수수색 저지는 공무집행 방해 행위이며 반드시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법사위는 이날 대검찰청에 대한 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