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논문' 증인 두고 신경전…"청문회 해야" vs "문제 없어"

[the300]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 등에 관한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10.07.

서울대학교 등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한 교육위원회에서 여야 의원들이 김건희 여사 논문관련 증인 채택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오는 21일 교육위 종합감사 때 임홍재 국민대 총장과 장윤금 숙명여대 총장이 출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김 여사의 박사논문 지도교수와 심사위원이었던 전승규 국민대 교수는 병원 입원을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앞서 교육위 야당 의원들은 논문표절 및 허위학력 기재 의혹 관련 임 총장과 장 총장 등을 국감 증인으로 단독 채택했다. 다만 임 총장과 장 총장은 지난 4일 해외 출장을 이유로 국감에 불출석했다.

이에 야당 의원들은 두 총장이 해외 일정을 급조해 국감 출석을 거부한 것이라며 비판했다.

민형배 무소속 의원은 이날 국감장에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관련 국민대가 투자까지 했고 반도체학과 충원율이 국민대가 다른 대학보다 압도적으로 많다"며 "그래서인지 국민대가 처음에는 총장이 도피하고 이번에는 핵심 증인이 안 나온다. 종합감사 때 전 교수가 국감장에 안 오면 국민대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교육위 여당 간사인 이태규 의원은 "원활한 국감 진행을 위해 여당에서 최대한 협조한 것일 뿐 (두 총장 출석은) 여야가 합의한 것이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이어 "전 정부 시절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관련 국민대 감사까지 벌였으나 아무런 문제가 없었음이 밝혀졌다"며 "마치 비리와 의혹이 있는 것처럼 단정짓고 회의를 열어야 한다는 데에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