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윤창현 윤리위 제소 두고 여야 공방…與 "김유상 증인 부르자"

[[the300][국정감사]]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스타항공 채용 비리와 관련해 야권 인사들이 연루돼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야당 의원들의 항의를 받자 의사 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야권 인사들의 이스타항공 채용 관련 의혹을 제기한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한 것을 두고 여야 의원들이 공방을 벌였다. 제소 당사자인 윤 의원은 유감의 뜻을 밝히고 김유상 이스타항공 전 대표를 증인으로 소환하자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14일 국회 정무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 전 의사진행 발언에서 "저에 대해 (정무위 소속)민주당 동료의원 15명이 모두 포함된 이름으로 윤리위원회 징계안이 제출됐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징계 사유는 지난 4일 있었던 국무조정실 국정감사 질의 내용이었던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과 이원욱 의원의 이스타항공 인사청탁 비리가 허위사실에 해당하며 이를 국정감사에서 밝힘으로써 동료 의원을 모욕하고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내용이다.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정무위 국감에선 이스타항공 채용 관련 의혹에 대해 야권 인사 실명이 다뤄지면서 여야 공방이 격화된 바 있다. 당시 윤 의원은 의혹 관련 발언 과정에서 한명숙 전 국무총리, 양기대·이원욱 의원 이름을 거론했다.

윤 의원은 "정치권의 이스타항공 채용 비리 의혹의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김 전 대표를 21일 금요일 비금융 종합감사에 출석할 수 있도록 의결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민주당에서 주장하는 자료의 진위 여부는 물론 양기대, 이원욱 의원의 명예를 회복시키기 위해서라도 김 전 대표의 출석이 꼭 이루어져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허위 주장으로 동료 의원들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주장을 하면서 핵심 관계자이자 당사자로 지목된 김 전 대표의 출석을 방해한다면 이는 본 의원의 소명 기회를 박탈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전날 민주당 소속 의원 24명은 윤 의원 징계안을 국회에 접수했다. 모욕 등 발언, 품위유지 규정 위반 등이 사유다. 이들은 지난 4일 정무위원회 국감에서 윤 의원의 '이스타항공 인사 채용 관련 자료를 보면 야권 인사들로부터 청탁을 받은 정황이 의심된다'는 등 발언을 지적하고 있다.

그러면서 "마치 양기대 의원과 이원욱 의원이 채용 비리에 연루된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해 양 의원과 이 의원을 모욕하고 명예를 심각히 훼손했다"는 점을 징계 사유 중 하나로 꼽았다.

또 "면책 특권을 악용해 사실 관계조차 확인하지 않은 자료를 국감서 공개해 의원 품위를 손상시켰다"며 "해당 허위사실 공개 후 주요 방송 뉴스 프로그램과 언론에 보도돼 공공연하게 양 의원과 이 의원 명예를 훼손했다"고 바라봤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윤 의원 제소에 대해 정당한 의정활동이라고 힘을 실었다. 나아가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정무위 차원에서 정식 수사를 요청하자는 주장도 나왔다.

정무위 여당 간사인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윤 의원의 주장대로 김 전 대표를 불러 확인하게 해달라"며 "증인으로 심문을 하던지 아니면 정무위 차원에서 수사를 의뢰해달라"고 강수를 뒀다.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실명을 거론했다는 이유로) 야당 의원들 전체 명의로 징계위에 회부했다는 것은 상식에 벗어난 것"이라며 "상임위 활동을 정상적으로 할 수 있도록 징계위 회부를 철회해 달라"고 요청했다.

같은 당 최승재 의원은 "나름대로 소명 의식을 갖고 국민을 위한 발언"이라며 "무조건, 일일히 제소하고 이런 것은 국회 관행도 아니고 바람직한 현상은 아닌 것 같다"고 비판했다.

정무위 야당 간사를 맡고 있는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윤리위 제소 서류에 서명할 때 정말 안타까웠다. 같은 상임위에서 함께 활동하는 상대방 의원을 제소 결정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라면서도 "증인 얘기는 회사에서 그런 소문을 들었다는 것이다. 소문 수준의 이야기를 가지고 동료 의원을 매도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제소 이유를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