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민주당 '전현희 지킴이' vs 野 "법적 근거 따졌을 뿐"

[[the300][국정감사]]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민권익위원회, 국가보훈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의 중립성을 문제 삼으며 더불어민주당이 '전현희 지킴이'를 하고 있다고 몰아세웠다. 이에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모욕적 발언'이라고 항의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 위원장을 향해 "정치적 중립을 잘 지켰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전 위원장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에 윤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씨의 수사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아들 수사, 서해공무원 피격 사건 등을 언급하며 권익위의 유권해석을 문제삼았다.

또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권익위가)변호사비 대납사건을 가까운 사람은 무료 변론 할 수 있고 청탁 금지법 해당하지 않는다고 적극적으로 옹호했다"며 "당시 이재명은 민주당의 대통령 다음 가는 사람이고 이후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됐다. 그런 기대 이익을 가지고 변호해 준 사람을 청탁 아니라고 한 것을 어떻게 공정하고 중립적으로 일했다고 하겠나"라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서는 "민주당 의원들은 하나같이 전현희 지킴이를 하고 있다"며 "그것이 공정하지 못하다는 것, 전 위원장이 공정하지 못하고 민주당 위주로 일을 해왔다는 방증"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안성욱 권익위 부위원장을 거론하며 '이재명 지킴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해서는 "이런 사람들을 임명한 것 자체가 권익위를 정치판으로 만든 것"이라고 책임을 돌렸다.

앞서 민주당 의원들은 현 정권이 임기가 보장된 전 위원장을 끌어내리기 위해 감사원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고 비판하는 한편, 권익위가 조사권한을 활용해 역으로 감사원을 조사할 필요가 있다며 공세를 펼쳤다.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권익위에 대한 감사 자체가 7월부터 쭉 이뤄졌는데, 이례적이고 인디언 기후제식 감사 아닌가 싶다"며 "여러 가지 특정감사가 이뤄지다가 나중에는 직무감사로 바꾸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의 발언에 소병철 의원은 "오늘 저는 전현희 지킴이 역할을 한적이 없다. 어떻게 이렇게 모욕적 발언을 할 수 있으냐"고 이의를 제기했다. 소 의원은 "법적 근거에 따라서 따졌을 뿐"이라며 "헌법 기관에 의한 국민 대표가 피감기관장 지킴이라는 말 들으니 머리끝이 곤두설 지경"이라고 항의했다.

또 "어떻게 일개 지킴이로 만드냐"며 "이렇게 폄하하는 발언을 하니 오늘 국감을 계속 해야 할지 이런 생각마저 든다. 취소나 사과 해주면 좋겠다"고 요구했다. 이에 윤 의원은 "민주당 의원 전원이 아니고 대부분이라고 수정하겠다"며 "오해했다면 유감을 표명하겠다"고 물러섰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