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권익위, 감사원 부패행위 신고 들어오면 조사 가능"

[[the300][국정감사]]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민권익위원회, 국가보훈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13일 "감사원 부패행위에 대한 신고가 들어오면 권익위에서 얼마든지 조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권익위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권익위 스스로 신고 권한이 있다. 거꾸로 감사원을 조사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이어 전 위원장은 "감사원에 대한 부패행위 신고가 들어오면 권익위에서 얼마든지 조사할 수 있다"며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소 의원은 전 위원장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두고 "정무직 근태 관리나 먼지털이식 자료 요구는 '뭐든지 하나만 걸려봐라'하는 막무가내 식 이라고 보인다"고 했고 이에 전 위원장은 "사실상 저에 대한 모든 자료, 권익위 업무자료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다만 전 의원은 자신에 대한 감사가 일부 감사원 직원들의 가담한 것으로 보이냐는 소 의원의 물음에는 "그 부분은 특별히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