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당 옥죄던 가처분 굴레 벗어 다행"…정부조직법 입법 속도

[the300]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7일 법원이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의 직무집행 효력을 인정한 것과 관련 "어제부로 우리당을 옥죄던 가처분의 굴레를 벗어던졌다"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진행된 화상 의원총회 모두발언에 "처음부터 법원이 자율적인 정당활동에 개입한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었지만 다행히 어제 모든 가처분 신청이 각하되거나 기각돼서 당 안정 되찾게 됐다"며 "참으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정당이념이 법원의 결정에 좌우되는일이 있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경계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당내문제로 국민과 당원분들께 걱정을 끼쳐서 대단히 죄송하다"며 "이제 모두 심기일전해서 단합된 모습으로 민생경제 회복과 국민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앞서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도 "우리 당을 짓누르던 가처분 터널에서 벗어나게 된 것 같다"며 "심기일전해서 국민들이 국민의힘을 신뢰하고 믿을 수 있는 당이라는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더 잘하도록 다짐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의원총에서는 정부조직법개정안 논의를 진행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부가 어제 조직개편안을 발표했다"며 "국가보훈처를 부로 승격하고 국가보훈부 장관을 국무위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 다음 재외 700만 넘는 재외동포 지원위한 동포청 신설, 여가부를 폐지하고 여가부의 기능을 복지부로 옮기는 내용이 골자"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의 협조를 요청했다. 주 원내대표는 "야당은 보훈처를 부로 승격하는 일과 재외동포청 신설은 반대하지 않는 것 같고 여가부 기능 조정에 대해선 우려 표시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여가부 폐지와 기능조정이 우리 당의 대선공약이었던 만큼 민주당에 가급적 도와주고 지원해달라고 요청 중인 상태"라고 전했다.

국민의힘은 정부조직개편안을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정부 발의 대신 의원 발의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