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용기 "김문수, 갈등 속으로 들어 갈 듯…역할할 수 있겠나"

[the300][국정감사]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위원 질의에 답변한 뒤 머리를 만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문수 신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의 노동관과 관련 "반노동 선동"이라며 "역할을 제대로 못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전 의원은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환경노동위원회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에서 "(노동시장의)구조적 과제는 다양한 이해관계가 다양하게 얽혀 있는 만큼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등을 통한 사회적 논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한 만큼 경사노위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 의원은 "김 위원장은 '불법 파업엔 손배 폭탄이 특효약', '노동 해방은 사회주의 공산주의자들의 구호' 이렇게 말했다"며 "반 노동자, 거의 선동 수준인 것 같은데 정치적으로 풀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에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대로 정치적인 행정력을 갖고, 노동운동 경력도 있다"며 "현 시기에 사회적 대화의 엄중함과 중요성을 알면 경륜을 살려서 잘 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답했다.

이 장관은 노란봉투법에 대한 입장을 묻는 전 의원에게 "헌법상의 평등권과 민법, 형법, 노사 전반에 걸친 문제로서 그냥 하나 두 개만 건드려서 될 일은 아니다"라며 "대우조선해양 사태에서 이중 구조 문제를 포함해서 여러 가지 우리나라 노사 관계가 법 제도가 규율하지 못하는 문제점들이 드러났고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보는데 해결하는 방식이 노조법 몇 개를 건드려서 된다고는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김 위원장께서는 제대로 역할을 못 하실 것 같다. 더 갈등 속으로 들어갈 것 같다"며 이 장관의 역할을 주문했고, 이 장관은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