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통령실 이전비용 1조원"…추경호 "납득 안돼"

[the300][국정감사]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2022년도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대통령실 이전과 관련 1조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된다는 야당 주장에 "1조원 (추계가) 어떻게 나왔는지 납득이 안된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진행된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1조원으로 저희가 추정했는데 인정하나"라는 정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민주당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은 지난달 30일 대통령실 용산 이전 비용으로 1조원 이상이 들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기존에 발표된 496억원 △추가 예비비 사용과 예산 이·전용 내역 368억5100만원 △2023년도 예산안에 반영된 각 부처 예산 1539억1900만원 △2024년도 예산안에 포함될 예정인 411억1700만원 △합참 이전 등 향후 발생할 최소 비용 7980억원 등 총 1조794억8700만원이다.

추 부총리는 또 "대통령실 이전으로 인한 직·간접적 미래 재정 소요에 대해 각 부처에 어떤 영향과 재정 소요가 있을지 지침을 보낸 게 있나"라는 정 의원 질의에 "정해지지 않은 것을 어떻게 계산하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추 부총리는 "정해지지 않은 부분에 대해 저희한테 예산을 내라, 구체적인 재원 소요 계획을 내라고 하시면 작업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전과 관련 수요가 있으면 국회에 (예산안을) 제출하고 설명을 드리고 이해도 구할 것"이라며 "국가 예산인데 밀실에서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