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리위, 김성원·권은희 징계 논의…이준석 추가 징계는 미룰듯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추가 징계여부 관련 긴급회의에 앞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1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28일 김성원, 권은희, 김희국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한다. 당초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도 이날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으나 미뤄질 가능성이 높다.

윤리위는 이날 오후 7시부터 국회 본청에서 전체회의를 개최한다. 경찰국 반대 및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탄핵을 주장한 권은희 의원과 '수해 봉사 현장 실언'을 한 김성원 의원, '후원금 쪼개기'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희국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 논의가 차례로 진행된다.

권은희 의원과 김성원 의원은 이날 직접 윤리위에 출석해 소명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윤석열 대통령 등에 대해 '양두구육', '신군부' 등 비난 언사를 한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는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전날 밤까지 윤리위로부터 출석 요구서를 받지 못했다.

앞서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누구든 서면 소명 기회는 당연히 드리고, 또 본인이 원하면 출석 소명의 기회도 항상 드리는 것이 원칙"이라고 말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윤리위가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를 내릴 경우 이 전 대표는 가처분 등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예고한 만큼, 절차적 하자 요소를 만들지는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윤리위가 이 전 대표에 대한 속도 조절에 나선 데에는 최근 윤 대통령을 둘러싼 '비속어 논란'이 영향을 줬을 것이란 분석이다. 당 안팎이 어수선한 상황에서 무리한 징계를 강행한다는 비판적 여론이 거세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이날 당 비상대책위원회에 대한 가처분 심문이 법원에서 진행되는 만큼 가처분 결과와 이 전 대표에 대한 무고죄 경찰 수사 결과 등을 지켜보지 않겠냐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윤리위가 이날 소명 절차를 생략하고 회의 도중 곧바로 이 전 대표의 추가 징계 안건을 상정할 가능성도 남아있다. 추가 징계의 수위는 최소 '당원권 정지 3년'부터 최대 '제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