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삼성·SK·LG…기업인 26명 국감 증인 신청한 與 간사

[the300]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이 올해 국정감사에서 20명이 넘는 기업인을 증인 신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총수를 비롯해 CEO(최고경영자)까지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특정 그룹의 경우 계열사 여러 곳이 대상이다.

국감에서 기업인들을 증인으로 부를 수 있으나 이처럼 무더기로 호출하려는 것은 다소 이례적이다. 여당은 "이번 만큼은 '기업국감'이 아닌 '정책국감'을 할 것"이라고 공언했지만 이를 무색하게 만들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與 환노위 간사, 국감서 최태원 SK 회장·경계현 삼성전자 사장 등 증인 신청


22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이 입수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증인·참고인 신청 목록을 보면 환노위 여당 간사인 임 의원은 기업인 26명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경계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최정우 포스코 그룹 회장,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사장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SK그룹에서는 최 회장 외에도 조경목 SK에너지 대표이사, 박경일 SK에코플랜트 대표, 나경수 SK지오센트릭 대표 등 3개 계열사가 증인 목록에 포함됐다. 이들의 신문 요지로는 △노란봉투법에 대한 입장 △중대재해에 대한 사업장 관련 △탄소배출 최대 상위 10개사의 탄소중립 실천 계획 등이 적혔다.

최근 삼성전자의 'RE100(2050년까지 재생에너지 100% 전환) 참여 선언'으로 국회에서도 탄소중립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진 데다 포스코의 경우 사내 성추행과 포항제철소 사망 사고가 발생한 만큼 국감에서 이에 대한 대책 등을 논의할 수 있다. 이를 감안해도 30여 명에 가까운 기업인들을 불러 국감을 진행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지적이다.


與 "올해 국감은 가급적 기업인 부르지말자"고 했지만...


아직 환노위 국감 증인·참고인을 놓고 여야 간사 간 협의 과정이 남아있기 때문에 기업마다 전부 국감장 증언대에 설 가능성은 높지 않다. 그럼에도 이들을 대거 호출하려는 것은 이례적이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지나치게 많이 부른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들린다. 이달 초 권성동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번 국감에서 CEO(최고경영자)는 가급적 부르지 말자"고 당부한 바 있다.

관련 입장을 묻기 위해 임 의원에게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환노위는 오는 26일 국감 증인·참고인 채택을 확정할 계획이다.

임 의원실 관계자는 "일부러 기업들 망신주기 하겠다는 것은 아니고 문제가 있는 부분에 대해 지적하기 위해 신청한 것"이라면서 "야당도 많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