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환율 빠르게 상승하나 물가 늦어도 10월쯤 정점 전망"

[the300]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달 1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환율이 최근 빠르게 상승하지만 늦어도 10월경에는 소비자물가가 정점을 찍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11월까지 (소비자 물가가) 더 오를 것으로 예측하지는 않나"는 배준영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는 "(10월 이후로는) 소폭이나마 (물가가) 안정화 기조에 접어들 것으로 조심스럽게 전망한다"며 "남은 것은 추가적인 돌발 변수인데 현재로선 그렇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추 부총리는 "저희가 주로 착안하는 게 유가 등이고 해외 요인이 여전히 잠복해 있다. 제일 먼저 신경 쓰는 것이 역시 민생 물가, 장바구니 물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 부분과 관련해서 10월 정도 지나면 지금 (국민들) 걱정을 조금 덜어드리지 않을까 싶은데 그렇게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