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투표까지 갔던 통합신공항…경북 의성·군위 16.9㎢ 조성

[the300]

(군위=뉴스1) 공정식 기자 = 대구 군 공항 이전 주민사전투표가 시작된 16일 오전 경북 군위군 군위읍 주민자치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주민들이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2020.1.16/뉴스1
국방부가 대구시와 오는 2030년까지 경상북도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일원에 통합신공항을 건설하는 내용의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18일 밝혔다.

대구시 주관으로 국방부, 공군 등과 함께 2020년 11월 착수한 '대구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결과 16.9㎢(민간 공항 제외) 면적에 활주로 2본(길이 2744m), 유도로, 탄약고, 유류저장시설(POL), 작전·방호·정비·주거·복지시설 등을 건설하는 기본계획이 마련됐다. 사업비는 11조4000억원 규모로 추산됐다.

이번 사업은 대구시가 2013년 4월 제정된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국방부에 대구 군 공항 이전 건의서를 제출하면서 추진 중이다. 지자체가 신공항을 건설해 국방부에 기부하고, 기존 군 공항 부지를 양여 받아 비용을 회수하는 '기부 대 양여' 방식이 적용된다. 사업지 선정 과정에서는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이 유치전에 나선 가운데 국방부가 주민 투표 등을 거쳐 2020년8월 양 지역을 공동으로 선정했다.

기본계획 수립 결과 이전 대상이 된 부대는 공군 군수사령부·공중전투사령부·11전투비행단, 육군 507항공대대, 국군지휘통신사령부(국방부 직할부대) 대구통신소, 주한미군 등이다.

그동안 국방부는 대구시와 함께 대구 군 공항에 대한 현장실사 및 공군, 미7공군, 국토부, 외교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공군과의 협의를 통해 군사작전 적합성을 검토하고 소음 피해를 최소화하는 최적의 활주로 위치와 방향을 결정했다. 현 기지 사용부대·관계기관과 50여 차례 협의· 현장실사를 거쳐 한국군 부대 시설 규모·배치계획을 수립했다.

국방부는 대구시와 합의각서를 작성한 이후 이달 말 기획재정부에 기부 대 양여 심의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또 국방부는 미군 시설 이전의 기본원칙과 절차를 정하는 포괄협정 협상 등도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다. 미국 측의 해당 협상 권한은 지난 7월 중순 국무부로부터 주한미군사령부로 위임 절차가 완료됐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