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동료 밀고해 출세한 자가 경찰국장? 바로 잡아야"

[the300]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1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감사원의 문재인 정부 당시 정책 관련 전방위 감사에 대해 "감사원장조차 전 정권에서 임명한 사람인데 계속 근무하며 표적감사하는 것이 말이 되냐"며 "누구의 앞잡이로 사는 게 행복한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임기제 공무원의 임기를 중단시키기 위한 목적의 감사는 상당히 심각한 행위"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임기제 공무원들이 임기를 중단하지 않는 게 문제라면 본인부터 그만둬야 할 일"이라며 "국민들은 이런 웃지 못할 일을 벌이는 감사원을 비웃고 있다. 청부감사를 중단하고 본연의 업무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밀고 특채 의혹'이 불거진 김순호 행정안전부 경찰국장에 대해 "저도 민주화 운동을 했고 김순호 국장과는 대학 동기더라"라며 "경찰국을 신설하면서 동료 민주화 운동가를 밀고해 승승장구한 사람을 수뇌부로 임명한다는 게 제대로 된 인사냐"고 말했다.

이어 "적어도 자기 친구, 동지를 밀고해 출세한 자가 떳떳하게 경찰국장이 되는 시대는 아니지 않나"라며 "굳이 왜 이런 사람들을 발탁하는지 윤석열 대통령과 이상민 행안부 장관에게 묻고 싶다"고 말했다.

또 "김 국장을 원직 복귀시키고 경찰의 상징이 될만한 좋은 분을 자리에 오르도록 하는 인사 원칙을 지켜야 한다"며 "이런 것들을 바로 잡는게 100일을 맞은 윤석열 정부의 변화와 의지의 상징"이라고 짚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