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15일 밤 '집중호우 점검회의' 주재…"각별한 경각심"

[the300]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동작구 극동아파트 축대 붕괴 현장을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8.10.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밤 집중호우에 대비해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관련 상황 등을 보고받았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이날 밤 9시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찾아 영상으로 '집중호우 대비 및 복구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기상청장과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기상상황과 호우 대비, 복구상황을 보고받았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보고를 받은 후 행안부 장관에게 며칠 전 기록적인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충남 부여와 청양 지역의 수해복구 상황에 대해 묻고 이재민 구호와 응급복구 상황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곳 부여와 청양지역은 대표적인 농촌 지역으로 영농시설의 피해가 곧 생업기반 상실로 이어지는 만큼 피해조사를 신속히 실시하고 복구비 지원 등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지난주 비가 내린 지역의 지반이 약해져 있기 때문에 오늘부터 내릴 비에 각별한 경각심을 가지고 대처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기상청장에게 "이상 기상현상과 기록적 폭우가 반복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상예보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라"고 지시했다.

방역 강화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현재 이재민 대피소에 코로나 19 확진 사례가 발생하고 있으므로 대피소를 포함한 인근 지역까지 방역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치료제 공급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재난은 늘 서민과 사회적 약자에게 더 큰 피해와 고통으로 다가온다"며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과 동시에 저수 및 방류시설 등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통해 똑같은 피해가 재발되지 않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