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훈식 "어르신 정신·물질 풍요"…'사회참여소득' 의제 던졌다

[the300]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CBS사옥에서 열린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당대표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 출연해 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당권에 도전하는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재선·충남 아산을)은 11일 민주당이 어르신 친화 정당을 위한 '사회참여소득'을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이날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호남과 수도권에 갇힌 경계를 넘어 '전국 정당'으로, 주로 청년세대만 소구했던 정당에서 '어르신 친화정당'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강 의원은 "당장 2025년에는 65세 이상 인구가 5명 중 1명"이라며 "어르신 친화정당으로 거듭나지 않으면 20% 넘는 유권자를 통째로 날려버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르신 소외·빈곤 문제 해결을 위해 어르신들이 물질적이고 정신적으로 풍요로운 삶을 누리도록 아젠다(의제)를 던져야 한다"며 "노후에 대한 소득 보장과 사회 참여 욕구를 모두 만족해야 한다. 전자만 충족시키는 연금 문제는 별도로 하고 모두 충족시키는 방안으로 어르신 일자리, 즉 재고용이 제시된다"고 했다.

강 의원은 "저는 전통적인 근로가 아닌 사회 기여 활동인 어르신들의 손주 양육, 다른 어르신 교육, 사회봉사 등에도 국가가 정식으로 소득을 지급하는 사회참여소득을 아젠다로 제시한다"며 "지금도 일부 지자체는 손주돌봄수당을 지급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가가 '퍼주는 것'이 아니라 사회기여분을 인정해주는 것, 재고용 외 어르신들께 물질적이고 정신적인 풍요로움을 동시에 제공해 주는 것을 민주당이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왼쪽부터), 강훈식, 이재명 당대표 후보가 이달 9일 부산 수영구 부산MBC에서 열린 TV토론회에 참석,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