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만난 박홍근 "尹대통령에게 쓴소리 가감없이 전해달라"

[the300]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21/뉴스1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한덕수 국무총리를 만나 "국회 소통과 함께 대통령께도 국민의 여러 우려와 염려, 쓴소리를 가감없이 잘 전달해 국정을 살피는 데 실질적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교섭단체 대표연설 참석 차 국회를 찾은 한 총리의 예방을 받고 "책임총리로서 역할이 어느때보다 중요한 시기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 취임식에서도 국민 통합이란 말을 찾아볼 수 없었고 오늘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대표연설에도 통합이란 말이 별로 안 보인다"며 "공식적 자리가 아니더라도 여당 의원뿐 아니라 야당 의원과도 지속적 소통해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이에 "권 원내대표께서 협치해야 한다고 말한 걸로 알고 있다. 정부로서는 우리가 대화하고 소통하고 협치해야 한다는 걸 '선택'이 아니고 'must'라고 생각한다"며 "중간중간 전달 과정에서 조금 문제가 있던 것도 알고 있습니다만 기본적으로 그런 원칙 하에서 국회와 또 야당과 대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 몇 분 잘 알고 있고 해서 계속 뵈면서 말씀드리려고 노력하겠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에서) 복지부 장관이 연이어 낙마하며 공석이다 보니 국민 건강을 총괄해야 할 사령탑 없는 데 대한 우려 있다"며 "복지부 후보자를 빨리 추천하셔서 국회에서도 검증 절차 밟기야 하겠지만 국민 우려와 염려 최소화시킬 수 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