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대통령실 사적채용 해명 비판 "국민정서 전혀 이해못해"

[the300]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19/뉴스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사적 채용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실이 '선거를 도운 청년에 대한 역차별'이라며 해명한 것에 대해 "지인의 자녀를 대통령실에 채용한 것 자체가 공정의 문제인데 국민 정서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인터넷 신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황당한 해명 아니냐"며 이같이 말했다.

우 위원장은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의 해명도 문제 삼았다. 강 수석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석열 대통령 지인 아들의 대통령실 채용과 관련해 "대통령실 채용은 공개 채용 제도가 아니고 비공개 채용 제도, 소위 말하는 엽관제"라고 발언했다. 엽관제는 선거에서 승리한 사람이나 정당이 관직 임명에 권한을 행사하는 관행을 말한다.

이에 대해 우 위원장은 "우리는 과거 청와대나 대통령실의 채용 방식을 문제 삼은 적 없다. 공개냐 비공개 채용이냐에 관련한 문제 제기를 한 적도 없다"며 "그저 가까운 지인의 자녀를 공정하지 않게 채용을 왜 하는지 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실이) 야당과 국민이 지적하고 비판하는 부분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대응하고 있다는 점을 다시 한번 지적하고 싶다"며 "적절한 인재를 뽑아 쓰는 것은 비서실과 대통령의 권한이다. 다만 국민 감정상 가까운 (대통령실을) 지인을 취업시키는 취업의 장으로 전락시키지 말라는 것이다. 다시 한번 국민 의견을 경청하라"고 했다.

우 위원장은 사적 채용 논란에 대해 "최근 논란이 확대돼서 당 차원에서 국정조사를 추진해야겠다고 생각한다"며 "원구성이 되고 국회가 정상화하면 여야 원내대표 회담을 통해 이 문제를 협상하도록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사적 채용 논란과 관련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송구하다. 특히 청년 여러분께 상처를 주었다면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사적 채용 논란이 불거지자 "난 그래도 7급에 넣어줄 줄 알았는데 9급에 넣었더라", "최저임금보다 조금 더 받는다. 한 10만원 정도. 내가 미안하더라. 최저임금 받고 서울에서 어떻게 사냐. 강릉 촌놈이", "장제원 의원에게 압력을 가했다"는 등의 발언을 내놓으며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