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연평해전 '승전 기념'으로…이종섭 "헌신에 끝까지 책임"

[the300]

(평택=뉴스1) 김영운 기자 = 29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 해군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승전20주년 기념식에서 이종섭(오른쪽) 국방부장관이 희생자들의 조각상 앞에서 유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공동취재)2022.6.29/뉴스1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29일 제2연평해전 20주년을 맞아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과 유가족을 끝까지 책임지겠다"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이종호 해군참모총장이 주관해 평택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 20주년 승전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제2연평해전은 2002년6월29일 북한 경비정이 NLL을 침범해 우리 고속정을 기습했던 사건이다. 당시 우리 군에서 6명이 전사하고 19명이 부상했다.

해군은 "죽음을 무릅쓴 즉각적인 대응으로 도발을 단호히 응징하고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사수한 승리한 해전"이라며 "교전 중 해군 윤영하 소령 등 6명이 전사했으며, 북한군도 30여 명의 사상자를 내고 경비정이 화염에 휩싸인 채 도주했다"고 설명했다. 우리 측 전사자 6명은 △윤영하 소령 △한상국 상사 △조천형 상사 △황도현 중사 △서후원 중사 △박동혁 병장이다.

해군은 제2연평해전의 승전의 의미를 강조하기 위해 올해부터 행사의 명칭을 '기념식'에서 '승전기념식'으로 변경했다. 제2연평해전 '전적비'의 명칭도 '전승비'로 바꿀 예정이다.

(평택=뉴스1) 김영운 기자 = 이종섭 국방부장관이 29일 경기 평택 해군 제2함대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 승전 기념식에서 제2연평해전 전적비 참배를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9/뉴스1
이 장관은 "지금의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는 것은 생사가 오가는 전투 현장에서 목숨 바쳐 싸워 승리했던 제2연평해전의 영웅들 덕분"이라며 "사랑하는 전우들이 목숨 바쳐 수호한 우리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 번영을 굳건하게 지켜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군인사법 등 관련 법규 개정을 통해 추서 진급된 계급에 맞게 각종 급여와 예우를 지원하는 등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과 유가족을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했다.

이번 행사는 참전 장병 및 유가족을 비롯해 이종섭 국방부 장관, 전현직 국회의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전사자 유가족들은 각자 전사자의 이름을 딴 유도탄고속함에 올라 바다에 꽃을 띄우면서 가족의 넋을 위로했다. 유도탄고속함 장병들도 헌화에 참여해 전우들을 추모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