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서해 TF 발족, 꽤 오래 인내"…與 "아전인수 궤변, 사과 먼저"

[the300]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스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책위원장이 '서해 공무원 TF' 발족 계획을 밝히자 국민의힘이 "'대응TF' 운운보다 '사과'가 우선"이라고 압박했다.

김형동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6일 논평을 내고 "우상호 민주당 비대위원장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두고 '국민의힘 대응이 정략적이고 사실 왜곡을 너무 많이 하는 것 같다'며 '꽤 오래 인내했는데 이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TF를 만들겠다'고 밝혔다"며 "우 비대위원장의 발언은 아전인수식 궤변"이라고 비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정략적'이며 '사실 왜곡'은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이 했다"며 "문재인 정권은 '정략적'인 종전선언을 위해 국민의 생명 구조라는 국가의 첫 번째 의무를 방기했다"고 지적했다. 또 "당시 정부가 노력했다면 고 이대준 씨가 구조될 수 가능성이 분명히 있었다"며 "문재인 정권의 방기로 고 이대준씨는 북한군에 의해 사살 당하고 그 시신이 소훼되기까지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부조리한 현실을 '오랫동안 인내'한 사람은 우 비상대책위원장이 아니라 고 이대준 씨의 유가족들"이라며 "청와대-국방부-해경 등으로 이어지는 조직적인 '월북' 조작에 대응해, 유가족들은 2년 동안 홀로 싸워왔다"고 대변했다.

아울러 "고 이대준 씨의 아들은 편지로 사진의 '아버지는 월북자가 아니다'라고 진심으로 호소했지만 문 정권은 이를 철저히 외면했고 마침내 고 이대준 씨 유가족의 절절한 외침이 국민들의 마음에 와 닿았고 그렇기에 현재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그동안 은폐되었던 사실을 바로잡기 위해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은 진실 규명을 해야 할 사안이지 우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처럼 '대응' 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민주당은 당리당략적인 '대응 TF' 운운 보다 먼저 고 이대준 씨와 유가족에게 진심어린 사과부터 해야 하는 것이 순리"라고 거듭 밝혔다.

그러면서 "'월북 조작 의혹'에 대한 유가족의 진실규명 요구에 이제라도 적극적으로 나서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