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사람이 먼저'란 민주당, '서해 피격' 진상규명 협조해야"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0/뉴스1
국민의힘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더불어민주당을 압박했다. 국민의힘은 서해공무원 피격사건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를 가동할 예정이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단 한사람의 죽음이라도 의문이 있다면 밝히는 게 인지상정이다. 건드리면 가만히 안 있는다는 민주당 반응은 상식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숨겨져 있던 진실이 무엇인지, 어떤 과정과 절차로 (월북이라는) 의사결정이 이루어졌는지 (진상이) 규명돼야 한다. 민주당은 인권이란 보편타당한 가치 앞에서 '북로남불' 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조수진 최고위원은 "국가의 기본 책무는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라며 "우리 국민이 북한군에 사살돼 불태워지기도, 억울하게 월북자로 내몰린 중대 사건에 대해 민주당은 진상규명을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통령과 민주당은 늘 사람이 먼저라고 강조해 왔다"며 "민주당이 정보공개와 철저한 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정말 묻고 싶은 게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어디까지 알고 있는가. 어디까지 보고 받았는가"라며 "이 질문에 문 전 대통령은 대답해야 한다"고 문 전 대통령을 직격했다.

국민의힘은 21일 하태경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가 출범할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