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윤재순 딸 출근 의혹에 "사실 아니다…앞으로도 없다"

[the300]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성비위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17/뉴스1
대통령실이 윤재순 총무비서관의 딸이 대통령실에 출근한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대통령실은 26일 공지문을 내고 "윤재순 총무비서관의 딸이 대통령실로 출근하고 있다는 국민일보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윤 비서관의 딸은 대통령실에서 근무한 적이 없다. 앞으로도 근무할 계획이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앞서 이날 오전 국민일보는 윤 비서관의 딸 윤모씨가 현재 용산 대통령실의 법률비서관실에 출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윤 비서관은 과거 성비위 의혹 등으로 논란을 빚었고 대통령실을 담당하는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사실관계가 다른 부분이 있다며 해명하고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기도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