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기념식' 참석한 이준석 "보수정당의 불가역적 변화"

[the300]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운데)와 박지현·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있다. (공동취재) 2022.5.18/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의원들의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에 "감개무량 하고 저희의 변화가 절대 퇴행하지 않는 불가역적 변화였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제42주년 기념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저희 당이 2년 가까이 해왔던 호남에 대한 진정성 있는 노력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다. 2년 전 누가 예상했겠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도 기념사에서 말씀한 것처럼 첫 지방 행보로, 첫 국가 기념 행사로 5·18 행사하게 된 게 아주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윤 정부에서 더 큰 통합 행보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헌법에 5·18 정신을 명시하기 위한 헌법개정정치개혁특위(헌정특위) 구성을 제안한 데에는 "저는 긍정적으로 반응하지만 지금 정국에 있어서 총리 임명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상황 속에서 다른 과제들이 나오는 게 부담스럽긴 하다"고 답했다. 이어 "당연히 민주당은 진정성을 보이려면 현재 정부가 출범하기 위한 각종 조치들에 빨리 협조해주는 게 우선"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개헌 논의가 시작될 때마다 권력구조 개편이나 큰 과제들이 등장하게 돼 있다. 항상 꼬리에 꼬리를 무는 끝이 없고 기약 없는 개헌 논의를 시작하는 건 신중해야 한다"며 "지방선거가 끝난 이후부터 총선을 염두에 두고 선거제도 변화나 여러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총선 때 준연동형 선거제도 이런 것은 이미 시한부 선고를 받은 상황이기에 큰 틀에서의 정치적 논의와 함께 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당연히 언젠가 개헌이 된다면 5·18 정신을 헌법에 담는 문제는 양당 간 이견이 별로 없는 문제"라고 했다.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날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을 제창한 소감을 묻자 "오늘은 당 차원에서 다같이 제창하자고 방침을 정해서 하는 것이기에 의미가 있었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저희가 오늘 선택한 변화, 그리고 당연히 걸었어야 하지만 늦었던 변화는 다시는 과거로 돌아가지 않는 불가역적 변화였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불가역적 변화' 의미에는 "보수정당에서 더이상 이념 논쟁을 무기삼아 정쟁화하지 않겠다는 걸 적어도 제 지도부가 출범한 이후 잘 지켜오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저희도 광주, 호남에서의 과오를 딛고 저희가 지난 대선 때에도 그런 것처럼 지역 일자리와 산업, 발전 문제를 놓고 당당히 민주당과 겨루고, 이번에도 광역단체장부터 경쟁력 있는 후보를 냈기에 앞으로 민주당도 호남에서 저희를 경쟁자로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6·1 지방선거의 호남 성과에는 "이정현 전 대표(국민의힘 전남지사 후보)가 제게 선거에 나서면서 당선이 목표라고 했다"며 "전남에서 지역구 의원으로 두 번 당선됐다. 당연히 그보다 높은 지사 당선이란 목표를 갖고 뛰시는 것을 응원하고 저희도 그걸 목표로 한다"고 했다.

그는 "전북, 광주 선거는 저희가 대선 때 역대 최고 득표율을 기록한 것처럼 이번에도 역대 최고 지방선거 득표를 하길 기대한다"며 "당에서도 전폭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