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尹 대통령 '파란 넥타이'는 협치 의지"

[the300]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을 마친 후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안내를 받으며 야당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5.1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6일 추경(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국회 첫 시정연설에서 더불어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색 넥타이'를 맨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넥타이로 '여야와 협치를 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고 본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윤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 후 기자들과 만나 "딱딱한 분위기를 풀기 위해 윤 대통령도, 추경호 경제부총리도 파란색 넥타이를 매고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오늘 의회를 존중하는 대통령의 모습이 역력히 드러난 하루가 아니었는가 생각한다"며 "(윤 대통령이 국회에) 예정보다 일찍 도착해 환담을 나눴고 의원들에게 정중하게 인사하는 태도, 단상에서 그리고 (연설이) 끝난 후에 여야를 가리지 않고 정의당까지, 구석구석까지 인사를 하는 모습은 의회주의자, 의회를 존중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윤 대통령의 연설 내용에 대해서는 "정부에 대한 의회의 전폭적 지원을 호소한 것이 인상적으로 남는다"고 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는 "민주당 의원들께서 윤 대통령 연설이 끝나자마자 퇴장하지 않고 야당 의석에 올 때까지 남아서 기다려줬다"며 "여당 원내대표로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시정연설 후 본회의장에서 나와 기자들과 만나 소감을 묻는 질문에 "국회에 와서 이런 기회를 갖게 된 것이 우리 민주주의, 의회주의가 발전해나가는데 한 페이지가 되기를 바란다"며 "개인적으로도 아주 영광스러운 자리"라고 했다. 이어 야당 의원들과도 일일이 악수한 것에 대해서는 "정부와 의회 관계에서 여야가 따로 있겠는가"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