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내가 앉으니 작네" 빵터진 기자실…'김치찌개' 약속도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기자실을 둘러보다 기자회견장 기자석에 앉아 강인선 대변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13/뉴스1

"(김치찌개) 양을 좀 많이 끓일게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1층에 마련된 기자실을 둘러봤다. 청와대 개방에 따른 대통령 집무실 이전 공약과 함께 기자들과 같은 건물에서 일하며 소통하겠다고 약속한 것을 실천하는 차원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16분부터 약 15분간 사진기자실과 영상기자실 등을 포함해 취재진이 머무르는 기자실 곳곳을 살펴보며 출입기자들과 대화했다. 대통령에 당선되면 김치찌개를 끓여주겠다던 후보 시절의 약속도 다시 소환됐다. 윤 대통령은 관련 질문에 "주방이 아직 안 됐다"며 "(구내)식당이 (공사가 완료)되면 양을 좀 많이 끓이겠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브리핑 라운지에 마련된 책상 일체형 간의 의자에 직접 앉아 보며 "내가 앉으니 작네"라고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브리핑 단상에 서서는 "앞으로 대변인만이 아니고 각 수석(비서관)이랑 담당 비서관들이 자기가 맡고 있는 일에 대해서 어떤 현안이 생기면 여기 와서 소통을 하게 할 것"이라며 "시작한지 얼마 안되니 성급하게 하지 말고 좋은 시스템을 만들자"고 말했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기자실을 방문해 기자회견장에 모인 출입기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13/뉴스1

대통령 본인도 필요하면 직접 나와 브리핑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출근길에 기자들의 질문도 계속 받겠다고 했다. '아침에 자연스러운 질의 응답이 괜찮느냐'는 질문에 "좋다"며 "인사 문제든 정책 문제든 언론에서 나오는 것을 제가 잘 보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시절 역대 대통령들은 경내 관저에서 기자들과 떨어진 건물의 집무실로 출퇴근하기 때문에 평소 취재진과 마주칠 일이 없다. 그러나 역대 최초 '출퇴근' 대통령인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출근길에 청사 1층 등에서 기자들과 만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한편 현안 질문도 나왔다. 코로나 확진 사태가 시작된 북한에 백신과 의약품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실무접촉 제의도 한 것이냐'고 묻자 윤 대통령은 "당연하다. 기본적으로 통일부 라인으로 해가지고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