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박지원 "개혁은 끝 아니라 시작…국정원 '대변인' 되겠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2021.11.2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11일 "국정원은 완전히 개혁됐고 지금도 개혁 중"이라는 퇴임 소감을 밝혔다.

박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11일자로 국정원장직을 떠난다. 사랑하는 우리 국정원 직원들에게 보내는 이임사로 작별의 인사를 대신 전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박 원장은 "취임한 2020년 7월29일 이후 650여 일 동안, 여러분과 난 오직 국가와 국민만 바라보고 열심히 달려왔다"며 "우린 국내 정보 수집 근절과 철저한 정치 거리두기, 완전한 정치 중립을 이뤄냈다. '역사와 국민 앞에 당당한 국정원'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원장은 "그러나 개혁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다. 중단없는 개혁만 국정원의 미래와 역사를 만들 것"이라며 "'우린 어디로 가고 있는가, 뭘 해야 하는가' 끊임없이 자문하며 오직 국민과 국가를 나침반 삼아 미래로 가 달라"고 당부했다.

박 원장은 "난 이제 밖에서 국정원 '대변인' '민원해결사'가 되겠다"며 "여러분의 원장이어서 진심으로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