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尹당선인, '물가 안정'이 최우선 과제라고 했다"

[the300]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후보자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는 2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새 정부의 경제정책과 관련, '민생 안정'과 '물가 안정'을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추 후보자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윤 당선인과 경제정책을 논의하나"라는 김영진 민주당 의원 질의에 "여러 차례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후보자는 금리와 물가에 대한 윤 당선인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일일이 변수에 대해 (윤 당선인이) 언급하는 것은 아니고 지금 민생 안정, 물가 안정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인식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당선인이) 새 정부가 출범하면 그런 것에 대응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당장이라도 조치가 필요하면 현 정부에 주문도 하라고 한다"며 "이것(민생·물가 안정)이 제일 우선 과제다. 이런 말씀을 한다"고 했다.

추 후보자는 또 윤석열 정부 및 청와대의 주요 보직이 기획재정부 출신들로 구성돼 상호 견제가 약해질 수 있다는 우려에 "긴밀히 소통을 잘 하고 팀워크가 좋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한덕수 국무총리,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최상목 경제수석을 각각 지명했다. 이들은 기재부나 전신인 경제기획원·기획예산처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가진다.

추 후보자는 "걱정하시는 부분을 잘 알겠다"며 "장점이 살아나도록 잘 하겠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