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네거티브 중단'에 국민의힘 "꼼수…대장동 특검부터"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본부 글로벌비전위원회 주최 '자유·평화·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국가' 정책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26/뉴스1

국민의힘이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해 "네거티브 중단을 말하려면 대장동 특검 수용부터 하라"고 맞받았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6일 논평에서 "이재명 후보가 말만 하고 행동이 없다는 비판을 모면할 방법은 단 하나"라며 "원래 약속한 대로 아무런 조건 없이 대장동 특검을 수용하면 된다"고 밝혔다.

허 수석대변인은 "본인과 정진상 부실장 등 대장동 사업 당시 성남시 윗선 라인이 행한 일에 대해 철저하고 객관적인 수사를 받아들이지 않는 한 이 후보가 말하는 '정치교체'는 어디까지나 공염불에 불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오늘도 이 후보는 고개를 숙이며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했지만 대부분 사람들은 '이제 와서?'라는 반응을 보일 뿐"이라며 "모든 네거티브가 수포로 돌아가고 역풍에 직면한 지금에 이르러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한들 누가 그 진정성을 믿겠는가"라고 밝혔다.

이어 "'대전환'이라는 거창한 말도 실천이 따르지 않으니 믿기 어렵다"며 "정책대전환이라고 했지만 포퓰리즘 아니면 말 바꾸기에 불과하고 세대대전환이라고 했지만 민주당에서 청년의 패기는 찾아보기 어려우며 미래대전환이라고 했지만 정권연장이란 미래는 암울할 뿐"이라고 말했다.

황규환 선거대책본부 대변인도 논평에서 네거티브 중단 선언에 "영혼 없는 메아리"라며 "진정성이 없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그저 자신에 대한 비판을 멈춰달라는 호소로밖에는 들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황 대변인은 "이미 수사 중인 대장동 게이트를 필두로 성남시장, 도시사 재임 시절 사업들의 온갖 의혹에 대한 국민적 '검증'과, 악의적인 '마타도어' '네거티브'는 분명히 구분돼야 마땅하다"며 "그렇기에 오늘 이 후보의 네거티브 중단 선언은 어물쩍 물타기로 자신의 잘못을 넘어가려는 꼼수에 불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황 대변인은 "이 후보가 개혁의 대상으로 지목한 대결과 분열, 혐오와 차별을 동원한 정치는 누가 자행했는가"라며 "자신과 생각이 다른 이들에게 막말과 욕설을 퍼붓는, 갈라치기와 증오를 통한 선동의 정치는 다름 아닌 이 후보의 전매특허였다"고 말했다.

지지율 정체 탈출을 고심하는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일체의 네거티브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3040 세대의 장관 등용 등 정치교체도 역설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