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 '추경회동 거부'에 "이중플레이, 아주 안좋은 정치" 비판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오전 서울 성동구 지웰홈스에서 국민반상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진정성을 언급하며 '대선 후보 간 추경 회동' 제안을 거부한 것에 대해 "이중 플레이, 아주 안 좋은 정치"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22일 서울 매타버스(매주타는민생 버스) 일환으로 성동구의 한 민간 임대 주택에서 국민반상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는 기존의 국민의힘 정치인들과 다르기를 기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윤 후보에게 "앞으로는 하자고 하고 뒤로는 못하게 만든 이중 플레이, 구태 정치에서 벗어나기를 기대했고 앞으로 그러길 바란다"며 "말로는 '35조원 지원하자'고 말하면서 실제로 못하게 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출예산조정을 해서 만들어오라며 불가능한 조건을 붙여서 말로만 하자는 것"이라며 "진짜 의지가 있으면 재원은 차기 정부 담당자가 맡는다는 것을 확인해 줘야 현 정부에서는 하반기에 집행 대상 예산을 신속하게 조정해서 일단 마련하고 하반기에 필요한 세수든 아니면 국채발행이든 해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진정성 있게 본인들이 한 주장이 실현 가능하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정부의 14조원 추경 입장에 대해서 "제가 알고 있는 정부의 입장은 추가 지원의 필요성을 공감하는데 예산이 아주 치밀한 심의를 거쳐서 확정됐기 때문에 기존 예산에서 갑자기 35조 원을 만들어내기 쉽지 않다"며 "남아 있는 방식은 국채 발행인데 이게 야권이 동의하지 않으면 마련할 수가 없게 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야당이 이런 식으로 앞으로는 하자 했다가도 왜 또 국채 발행하냐라고 비난할 것이기 때문에 현재 상태는 쉽지 않을 것 같다"면서도 "지금 당장 지출을 해야 되는데 못하면 나중에 더 큰 지출을 해야 한다. 재정의 가치도 어려울 때 가치가 크기 때문에 지금 필요한 지출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야권에서도)명시적으로 35조원 (추경을) 요구를 했기 때문에 과감하게 정책을 마련해서 집행을 해 주시고 하반기에 필요한 세부적인 조정은 그때 당선될 새로운 대통령에게 맡겨주시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

윤 후보가 이대남(20대남성)을 중심으로 지지율 상승세를 이어가는 것과 관련해 "청년을 남성 청년과 여성 청년으로 갈라서 적대감과 갈등을 조장하고 정치적 이익을 획득하는 것이 일시적으로는, 정략적으로는 유용한 것 같다"며 "상대가 남성을 중심으로 지지율이 올라가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갈등과 균열을 고착화시키고 증오를 확대하는 방식의 정치를 하고 싶지 않다"며 "청년들의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 가면서 원칙적으로 대응하고 누군가에게 증오를 심으면서 득표 활동에 나서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