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아 감사원장 대행 "대장동 의혹 공익감사 착수 검토 시작"

[the300][2021 국정감사]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강민아 감사원장 권한대행이 선서를 하고 있다. 2021.10.7/뉴스1
강민아 감사원장 권한대행은 대장동 의혹 공익감사 여부와 관련, "살펴보기 시작했다"며 "제가 직접 본 것은 아니고 공익감사 청구를 접수하는 팀에서 이 사안에 관한 공익감사 규정과 이런 것들을 살펴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강 대행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의 감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공익감사에 착수를 했냐"는 질의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 전날 김은혜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대장동TF와 대장동 주민들은 감사원에 대장동 의혹 관련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강 대행은 "공익감사 착수를 위해서는 거쳐야 하는 절차와 규정들이 있다"며 "그것들을 확인해서 규정과 요건에 적합하면 감사 실시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강 대행은 대장동 개발사업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성남의뜰(화천대유가 참여한 특수목적법인)'에 대해서는 회계감사는 가능하지만 직무감찰은 더 파악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대장동 의혹을 "단군 이래 최대 토건비리"로 규정하고 감사원이 성남시청을 감사할 수 있지 않냐고 물었다. 강 대행은 "그렇다. 감사대상이다"라고 답했다.

개발공사도 감사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강 대행은 "가능하다"고 답변했다. 성남의뜰과 관련해서는 "회계감사는 가능한 것으로 안다. 직무감찰은 더 파악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유 의원이 "바로 성남시청과 성남개발공사에 대한 감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하자 강 대행은 "공익감사 청구절차와 규칙에 따라서 요건이나 이런 것을 살펴본 후에 감사 여부를 검토해 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 대행은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지난 5일 "(청와대는 대장동 의혹을)엄중하게 생각하고 지켜보고 있다"고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서는 "이 사안의 중대성에 대해서 말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