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이자 "네이버, 하는 짓 악덕…한성숙, 마음 아픈 태도냐" 호통

[the300][2021국감]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사장이 직장내 괴롭힘 등 조직문화 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이 직장 내 괴롭힘으로 지난 5월 네이버 직원이 극단적 선택에 이른 사건을 두고 한성숙 네이버 대표의 태도를 지적하며 거듭 "사과하라"고 호통을 쳤다. 임 의원은 고용노동부에 네이버 전 계열사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제안했다.

임 의원은 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일반 증인으로 출석한 한 대표에게 "네이버가 세계적인 글로벌 기업인데 하는 짓은 왜 이렇게 악덕이냐"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어 "직장 내 괴롭힘 행위를 했던 가해자가 사표를 내고 나갔는데 다시 데려왔다"며 "눈물은 손수건으로라도 닦을 수 있지만 유족들의 마음의 상처는 어떻게 닦아주냐"고 따졌다.

한 대표가 "유가족을 직접 만났다"며 "마음 아프게 생각한다"고 말하자 임 의원은 "지금 태도는 마음 아픈 사람의 태도가 아니다"고 호통을 쳤다. 한 대표는 "죄송하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피해자의 마음을 안다면) 가해자를 어떻게 다시 회사로 데려 올 수 있나. 유가족에 진심으로 다시 사과하라"고 거듭 주문했다.

한 대표는 "정말 이번 사건 발생에 대해 유가족과 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여기 계신 의원들에게 물의를 일으킨 거 사과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임 의원은 고용노동부에 "네이버의 전 계열사에 대해 특별근로감독을 시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임 의원은 "네이버가 해피빈을 포함해 계열사에 임원 돌려막기를 하고 있다"며 "이대로 둬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안병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네이버에 대해 특별근로감독을 했고 해피빈에 대해서도 지금 조사하고 있다"며 "문제가 있다는 게 확인되면 엄정 조치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