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영, '대장동 의혹'에 "네 사람이 도원결의" 주장

[the300][2021 국정감사]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4명이 실무를 맡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1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무조정실 국정감사에서 "도대체 누가 실무를 했는지 제가 처음으로 까겠다(공개하겠다)"며 "제가 받은 제보와 검찰에 제출된 자료를 조합하면 도원결의를 네 사람이 하는 것으로 나온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정진상, 김용, 유동규, 김만배씨 등을 지목했다. 박 의원은 "정진상 성남시 정책비서관, 지금 이재명 후보 캠프 비서실에 있는 분"이라며 "김용은 경기도 대변인을 거쳐서 후보 캠프 부본부장, 유동규는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권한 대행을 거쳐서 경기관광공사 사장을 지냈다. 김만배는 (언론사) 부국장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만배씨를 제외한 세 사람은 공직자 신분이었다"며 "그런데 도원결의하고 비밀을 지키자고 결의했다. 이분들이 펀드를 만들고 구조를 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나의 펀드만 만들면 되지 뭐하러 자잘한 펀드까지 만들었을까 하는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누군가의 차명 계좌일 가능성이 높다, 이런 합리적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을 상대로 "국조실이나 감사원이 적극 나서서 조사와 감사를 해야 된다"고 말했다.

구 실장은 "공직자가 실제로 연루됐다는 게 있으면 검토해서 살펴볼 것"이라며 "감사원은 저희가 감사원보고 감사하라 뭐라 할 수 없는 독립 기관이라 의원님께서 요청해주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