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두환 "이재명이 직접 변론 요청…수고대가 100만원 안넘어"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열린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인사청문회에서 송두환 후보자가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8.30/뉴스1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후보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사건 상고심 무료 변론을 맡은 것에 대해 "이 지사에게 직접 요청을 받았다"고 말했다.

국회 운영위원회는 30일 송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진행했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송 후보자에게 "(이 지사의)무료변론은 누구한테 요청 받았느냐"고 묻자 송 후보자는 이같이 답했다.

사건을 수임할 때 수임료 금액에 대해서는 "그런 얘기는 없었다"며 "(이 지사와)전화 통화를 한번 한적이 있다. 얼마 선임계 수임료 약정 그런 대화는 없었다"고 했다.

유 의원은 공직자인 이 지사가 무료 변론을 받았다면 청탁금지법에 위반 소지를 지적하며 "수임료는 사안의 중대성에 따라 달라지고 송 후보자가 (한 사건에서)받을 수 있는 금액 1000만원 이상"이라며 "최소 100만원 이상에 대해 수임료를 받지 않겠다고 한 것"이라고 했다.

이에 송 후보자는 "받지 않겠다고 한 것은 아니었다"고 하자 유 의원은 "그럼 이 지사 쪽에서 안주겠다고 했나"라고 받아쳤고, 송 후보자는 다시 "그런 건 아니다. 금액에 대해 생각 안했다"고 답했다.

송 후보자는 "결국은 이름만 빌려 준 거랑 같은 것"이라며 "만약 제가 (변호사 선임계에)이름을 얹어도 좋다라고 하고 선임료를 받았으면 오히려 부정청탁일 수 있지만 이 경우는 다르다"고 했다.

이어 "(이 지사 사건의 수임료가)100만원 이상인지 이하인지 생각해 본 적이 없고 그때 생각을 했더라도 제 수고의 대가가 100만원을 넘는다고 당시 생각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 지사는 지난 2018년 6월 지방선거 당시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공표 혐의로 2심에서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는데, 송 후보자는 이 지사가 상고심을 대비해 꾸린 변호인단의 일원으로 참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