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유도 조구함, 부상이겨낸 성취…매너까지 빛났다"

[the300]

[도쿄(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대한민국 유도 대표 조구함이 29일 오후(현지시간)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남자 -100kg급 메달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7.29. 20hwan@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도쿄올림픽 펜싱 사브르 남자단체전에서 금메달로 대회 2연패를 달성한 한국 펜싱 남자팀 선수들과 유도 남자 100㎏급에서 은메달을 따낸 조구함 선수에게 각각 축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2020 도쿄올림픽에서 국민들께 감동을 선사한 펜싱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 선수, 유도 조구함 선수에게 축하의 마음을 보냈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조구함 선수에게 "조 선수의 스피드와 지구력, 그리고 매너까지 빛난 경기였다. 부상을 이겨내고 온 힘을 다해 이뤄낸 값진 성취에 씨름 선수였던 아버지도 흐뭇하실 것"이라며 "오늘 생일을 맞아 더욱 즐겁고 행복한 날이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김정환 선수에게는 펜싱 사브르 남자단체전 2연패를 축하하고 "올림픽 세 개 대회 연속 메달 획득이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가 더 기뻐하실 것"이라며 "맏형으로 보여준 강인한 모습도 든든했다"고 전했다.

또 구본길 선수에게도 "파이팅 넘치는 모습으로 팀의 중심역할을 해낸 구 선수의 집념이 금빛 메달을 만들었다"고 했고, 김준호 선수에게는 "결정적인 순간에 더욱 빛나는 별처럼 반짝였고 국민들 마음에 펜싱의 매력을 한껏 새겼다"고 강조했다.

오상욱 선수에게는 "세계랭킹 1위다운 놀라운 경기력이었고 주 무기인 '팡트'는 국민들을 매료시켰다"고 언급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