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선거' 논란 설전… 황교안 "특검" vs 하태경 "불복 이미지"

[the300]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에서 경선 후보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준표, 유승민, 박진, 김태호, 원희룡, 이 대표, 최재형, 안상수, 윤희숙, 하태경, 장기표, 황교안 후보.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처음으로 만난 자리에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와 하태경 의원이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황 전 대표가 당이 부정선거 문제를 쟁점화해야 한다고 주장하자, 하 의원이 "선거에 불복하는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며 반대했다.

황 전 대표는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대선 예비후보 간담회에서 "6월 28일 첫 재검표가 이뤄졌는데 과거 설로 떠들던 많은 문제들이 있는 표들이 다수 확인됐다"며 "예를 들면 투표용지는 깨끗해야 하는데 대부분 흰색인 투표지 끝 부분이 배춧잎처럼 녹색 물이 든 투표용지 다수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관리관 도장이 너무 심하게 뭉개진 표도 있었다"며 "도대체 이 투표용지들이 무엇이냐, 그 정체가 뭐냐에 관해 밝혀야 할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황 전 대표는 "2013년 사전투표 생긴 이후 논란이 많아진 부분에 대해 정리하지 않고 그냥 선거 굴복이다 이런 얘기로 넘어가는 건 합당한 일이 아니다"며 "증거물이 나왔기 때문에 그 부분에 관해 말씀드린 것"이라고 했다. 이어 "부정선거가 만약 지속된다면 다음 선거도 의미 없다는 의미에서 바닥부터 다지는 게 필요하다"며 "당에 특검(특별검사) 제안했는데 우리 당 대표와 당에서도 심각하게 잘 판단해서 다음 선거가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하 의원은 "저는 부정선거 논란에 대해 정리됐다고 생각했는데 이준석 신임 당대표가 됐으니 논란에 대한 우리 당의 공식 발표가 있었으면 좋겠다"며 "그 문제를 총선 이후로 많은 분석과 검토를 했는데 황 후보 말씀과 전혀 반대로 굉장히 왜곡이 심하고, 제가 부정선거 시비를 거는 분을 굉장히 비판을 많이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주호영 원내대표 시절 그 문제에 대한 보고서 형태로 작성을 했다. 사실상 부정선거 논란이 종결됐다고 보는데 경선 과정에서 부정선거 논란이 계속되면 우리 당에도 안 좋은 논란이 된다"며 "선거에 불복하는 이미지를 만들 수 있기에 이번에는 경선 과정에서 부정선거 논란이 더 안 생길 수 있도록 당에서 공식 입장을 결정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