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선주자 6명 '원팀' 외쳤다…"단결하면 승리"

[the300](종합)이재명-이낙연 사생결단식 네거티브 공방 자제 시사

28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원팀협약식/사진=델리민주 유튜브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6명은 28일 '원팀 협약식'을 갖고 본격적인 정책 경쟁을 예고했다.

민주당 이재명·김두관·정세균·이낙연·박용진·추미애(기호순)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원팀 협약식에 참석해 "우리는 국민을 위한 대한민국을 위한 미래 지향적인 정책 대안 제시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우리는 민주당 대선 후보로서 품위와 정직을 최고의 덕목으로 삼겠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공동으로 선언문을 낭독하고 서로 원팀 뱃지를 달아주며 공정 경쟁을 다짐했다. 한 목소리로 "우리는 원팀"이라는 구호도 외쳤다.

이재명 후보는 "우리는 경쟁하는 것이지 전쟁하는 것이 아니다"며 "예선전을 통해 본선 진출의 팀원을 가리고 팀원들 포지션을 정하는 과정이지 최종 승부가 아니라는 점을 언제나 맘속에 새긴다"고 밝혔다.

이낙연 후보는 "'원팀' 선언을 최고로 잘 이행하겠다"며 "동지 후보들이 내놓은 모든 좋은 정책을 수용한다는 원칙을 갖겠다"고 다짐했다.

정세균 후보는 "신수도권 플랜으로 '균형발전 4.0 시대'를 열겠다"며 향후 정책 드라이브를 시사했다.

박용진 후보는 "우리당 후보들간 네거티브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며 "그러실거면 다 집에 가시라고"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미애 후보는 "먼지 같이 작고 깃털 같이 가벼운 일에 매달리거나 상대를 흠집 내 원팀 정신을 훼손할 시간이 없다"며 "시대가 역사가 우리를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김두관 후보는 "제가 만들고 싶은 대한민국 비전은 서울공화국 해체"라면서 "대한민국은 서울만 오아시스"라면서 균형발전 공약을 내놓겠다고 다짐했다.

송영길 대표는 "경위가 어떠하든 과거지향적이고 소모적 논쟁을 키우는 것은 당의 단합을 해치고 지지자들의 불신을 키우는 퇴행적 행위라 생각한다"며 "민주당의 지난 역사도 단결하면 승리하고 분열하면 패배했다"고 원팀 정신의 이행을 당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