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인 동거설' 전면 부인… "법적 조치 취할 것"

[the300]신분 속인 행위에 "패륜취재이자 범죄 행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오후 부산 중구 남포동 자갈치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부인 김건희씨와 양모 전 검사의 동거설을 제기한 언론 보도를 전면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대선캠프는 27일 "김건희씨는 양모 변호사와 불륜관계였던 사실이 전혀 없고, 언급된 아파트는 개인 자금으로 마련한 것으로 양모 변호사와 아무런 관련성이 없다"며 "기사 내용 전체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윤 캠프는 "94세의 양 변호사의 노모를 신분을 속이고 만나 허위 내용의 진술을 유도한 것은 취재윤리를 위반한 수준이 아니라 패륜취재이자 심각한 범죄행위를 한 것"이라며 "고령의 노인을 속여 입에 담을 수도 없는 저열한 거짓 기사를 낸 것에 대하여 가장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인격을 말살하는 수준의 악의적 오보를 재인용한 사안에 대하여도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부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해당 보도에 "객관적으로 확인을 좀 해봐라. 그게 맞는 말인지 잘못된 말인지 검증을 해보면 되지 않냐"라고 밝혔다.

이날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와 경기신문은 양 전 검사의 모친 A씨와 대면 인터뷰를 근거로 김씨와 양 전 검사의 동거설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양 전 검사 측은 A씨가 치매를 앓고 있다면서 해당 보도를 전면 부인했다. 양 전 검사 측은 "94세 노모의 집에 일방적으로 찾아간 것도 모자라 '점을 보러 왔다'고 거짓말로 접근하고 원하는 답을 유도했다"며 "있을 수 없는 인권유린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