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전협정일', 北에선 "전승기념일"…김정은, 묘역 참배

[the300] "영웅적 위훈, 후대 애국열·투쟁열을 분발"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전승절'로 기념하는 정전협정 체결 68주년을 맞아 6·25 전쟁 전사자 묘역인 '조국해방전쟁 참전열사묘'를 참배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7일 보도했다. 참배에는 박정천 군 총참모장, 권영진 군 총정치국장 등 군 지휘관들이 함께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한국전쟁(6·25전쟁) 정전협정 체결 68주년을 맞아 "전승세대의 숭고한 혁명정신과 영웅적 위훈은 후대들의 애국열, 투쟁열을 끊임없이 분발 승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김 총비서가 이날 0시 평양시 연못동에 있는 '조국해방전쟁 참전열사묘역'에서 참배하고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6·25 한국전쟁을 '조국해방전쟁'으로, '정전협정 체결일'은 미국과 전쟁에서 승리했다는 의미로 '전승절'이라 일컫고 있다.

김 총비서는 열사묘 앞에 헌화하고 '전승세대'와 관련, "혁명의 새 승리를 향한 우리 인민의 승리적 전진을 힘있게 추동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김 총비서의 이번 참배에 리영길이 동행한 것을 감안할 때 우리의 국방부장관 격인 '국방상'은 리영길로 교체된 것으로 관측된다. 리영길은 우리의 경찰청 격인 사회안전성을 이끌었던 인물이다.

김 총비서는 지난달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코로나19(COVID-19) 방역과 관련해 중대사건을 초래했다며 정치국 상무위원과 군 간부들을 소환(해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