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확실성 절반 이상 줄였다"…치맥으로 뭉친 이준석·윤석열

[the300]만찬 회동에서 입당 결론 못냈으나 '야권 연대' 공감대 형성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의 한 음식점에서 '치맥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만찬 회동에서 정권교체를 위한 '야권 연대'에 대한 강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여부 등 구체적인 결론을 내지 못했으나 두 사람 모두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두 사람은 회동 이후 손을 잡고 거리를 거리면서 시민들과 소통했다.

이 대표는 25일 저녁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역 치킨집에서 윤 전 총장과 회동을 가진 직후 "(오늘 회동을) 사자성어로 표현하면 '대동소이'"라며 "저희가 공통으로 이루고자 하는 바를 위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들도 오늘 만남의 의의를 잘 이해해주실 것이라고 믿고 앞으로 정권교체, 대한민국을 바로세우는 길에 저희가 같이 할 일이 많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제 제가 어떤 길을 선택해야 될지 그 결정의 시간도 다가오고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예측가능해야 된다는 게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불안하지 않게 해드려야 하고 정권교체를 위해 어떤 결단도 내려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 대표님하고 자주 뵙고 소통하면서 많이 배우려고 한다. 저한테 오늘 굉장히 많은 걸 전수해주셨고 제가 앞으로 많이 지도를 받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인사들이 윤 전 총장의 대선캠프로 합류한 데 대해서도 긍정적인 반응을 내놨다. 그는 "상당히 국민의힘과 철학을 공유하는 인사들이 많이 들어왔고, 그런 부분에 대해 우리 당원들의 우려는 사라졌을 것"이라며 "야권 통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선 무엇보다 불확실성을 줄여가는 과정 속에서 역할이 많은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불확실성 절반 이상을 제거했다. 지지자와 당원들은 안심하셔도 될 것 같다"며 "오늘부터 고민해야 될 세 글자는 시너지"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는 "그거 가지고 너무 쪼지 말라는 게 오늘의 교훈이다. 당대표로서 오해는 없다"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이미 정치선배인 우리 이 대표님께서 아주 적확하게 말씀했기 때문에 제가 더 말씀드리는 게 불필요한 것 같다"며 "걱정 말라. 정권교체 하겠다"고 강조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회동하던 중 오세훈 서울시장과 번개 만남을 추진했다가 취소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국민의힘과 윤 전 총장 캠프는 회동 도중 뚝섬유원지에 위치한 자벌레 서울생각마루에서 오 시장과 긴급 만남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야외 만남이기 때문에 3인 이상 사적 만남 제한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판단해서다.

하지만 서울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발효 중인 점을 고려해 20분 만에 만남 취소를 결정했다. 윤 캠프 관계자는 "거리두기 등으로 인해 야외지만 긴급 모임을 취소하게 됐다. 죄송하다"고 정정 공지했다.

이 대표는 "저희 둘 다 친소관계가 있어서 만나고 싶었는데 최근 강화된 방역수칙으로 만나기 어려운 측면 있다"며 "조만간 다른 형식으로 만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