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윤석열? 적이 아니라 동지… 이준석 대선 이해 못해"

[the300]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0일 오후 서을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제20대 대선 예비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7.20/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조기 입당을 두고 국민의힘 내부에서 갑론을박을 벌이는 가운데 대선 출마를 선언한 원희룡 제주지사가 "윤 전 총장의 지지를 인정하고 보호하면 대선 승리의 공식이 출발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대선 출마를 공식적으로 선언한 25일 '당내 친윤석열과 반윤석열 갈등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 질문에 "이준석 당 대표가 당 이미지를 바꾸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지만 대선은 이와 전혀 차원이 다른 걸 아직 잘 이해하지 못한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윤 전 총장을 공격하고 나아가 조롱하는 건 너무나 아무추어적이고 잘못된 것"이라며 "(이 대표의 행동에) 매우 우려스럽고 잘못됐다는 걸 지적하고 싶다"고 했다.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윤 전 총장의 입당을 거듭 촉구했다. 과거 서울시장 야권 경선 사례를 들며 이른바 '친윤석열'계로 분류되는 중진의원들에 경고장을 날리기도 했다.

원 지사는 "윤 전 총장은 범야권으로 적이 아니라 동지"라며 "윤 전 총장을 공격해서 지지율이 떨어지면 주자 개인이나 국민의힘 당 자체 지지율로 돌아올 것이라는 건 짧고 좁은 생각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권교체를 위해 당 안이든 밖이든 국민의힘이 전체 야권의 지지를 키우고 이 속에서 협력하면서 최종적인 필승 후보를 내세울 수 있는, 멀리 넓게 보는 담대한 대선 플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의 당원이기 때문에 저는 당 방식 일정에 따라 경선을 철저히 수행할 것"이라면서도 "전체 야권을 아우르도록 필승 팀을 짠다는 차원에서 발언하고 행동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화상 회의 프로그램인 줌(Zoom)을 통해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원 지사는 "두 번 생각하면 원희룡의 진짜 가치가 보인다. 원희룡은 한계점이 없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