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김, 北에 '조건없는 대화' 메시지 발신…대북제재는 유지

[the300]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첫 대면 협의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성 김(왼쪽부터) 미국 대북특별대표와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2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6.21. photo@newsis.com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21일 북한을 향해 " 전제조건 없이 언제 어디서나 만날 수 있다는 우리의 제안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를 계속 희망한다"고 밝혔다. 대북 제재와 관련해선 "북한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계속해서 이행할 것"이라고 발언해 북핵 문제의 해결이 선행돼야 한다는 미국측 인식이을 재차 드러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 모두 발언에서 "우리의 조율되고 실질적인 접근법은 북한과 외교에 열려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또한 모든 유엔 회원국, 특히 안보리 회원국이 북한이 국제 사회에 가하는 위협을 해결하기 위해 같이 하도록 촉구 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협의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진행된 3국 북핵수석대표 간 대면 만남으로 진행됐다. 한미일 3자 협의에 앞서 열린 한미간 협의에선 김정은 북한 총비서의 '대화와 대결' 발언이 조명됐다.

앞서 김 총비서는 지난 17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대화에도, 대결에도 모두 준비돼 있어야 한다. 특히 대결에 빈틈없는 준비가 필요하다"고 발언했다. 이는 김 총비서가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직접 대남·대미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김 대표는 이 가운데 '대화'와 관련, "우리가 곧 긍정적 회신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이길 기대한다"면서도 "우리는 (대화와 대결) 어느 쪽이든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한미 간 대북 문제 관련 공조 체제에 대해 "외교와 대화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구하겠다는 강력한 공동의지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규덕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도 김 총비서의 '대화와 대결' 발언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 본부장은 "한국 정부는 한미간 협의와 조정을 통해 북한과의 조속한 대화 재개를 위해 필요한 역할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가 호혜적인 방식으로 서로를 강화하는 구조를 회복하고자 한다"고 했다.

한일 양국간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서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북한을 포함한 이 지역의 평화를 위해 한일과 한·일·미 협력은 필수"라며 "미국의 대북 정책 검토 과정에서 매우 긴밀한 협의를 했다"며 "오늘 회의는 정책 협의의 또 다른 출발점이 될 것이며 유익한 논의를 기대한다"고 했다.



목록